뉴스&스포츠

태권도 이대훈 “메달 못 땄다고 인생 끝난 것 아니다".gif

샬랄라 0 780 0

1.jpg

 

2.jpg

 

3.jpg

 

4.gif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은 2회 연속 오른 올림픽 무대에서 다시 금메달 도전을 멈춰야 했다.

그러나 환하게 웃으며 상대 선수 아흐마드 아부가우시(20·요르단)의 손을 번쩍 들어올리는 스포츠맨십을 발휘했다.

이대훈은 1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리우데자 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8강전에서 아부가우시에게 8-11로 졌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대훈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이번 리우 대회에서는 68㎏급으로 올려 금메달에 도전했으나 또 무산됐다.

4년 전 이루지 못했던 태권도 그랜드슬램 달성도 불발됐다.

이제 아부가우시가 결승에 올라야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이라도 노려볼 수 있는 처지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한국 취재진을 본 이대훈의 첫 마디는 “죄송합니다”였다.

그는 “상대가 일단 생각했던 것보다 훌륭한 선수고 성적만 잘 내는 선수라기보다 모든 면에서 즐기는 선수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경기 들어가기 전까지도 견제를 많이 했다”면서 “한 상황 한 상황 즐기면서 대처하는 상대 선수를 보면서 나도 많이 배웠다”고 승자에 대해 칭찬부터 했다.

이어 “내가 즐기는 것보다 조금 더 마음을 편하게 가졌던 선수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부가우시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올림픽 랭킹에서 세계 40위이지만 세계 2위 이대훈이 경계 대상으로 꼽아왔던 선수다.

이대훈은 “대비는 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발도 묵직하고 날카로웠다”면서 “이 한 경기를 두고 봤을 때는 저 선수가 경기운영을 더 잘하지 않았나 싶다”고 패배를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그는 “솔직히 중반에 ‘조금 까다롭다. 뭘 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고는 “내가 여태 힘들게 훈련한 대로 끊임없이 공격해서 체력적으로 압도하는 경기로 끌고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 상단 공격에 맞춰 점수 차를 좁혔다”면서 “하지만 거기서 다시 점수를 내줬고 내 몸통 공격 몇 개는 나와줘야 할 점수인 것 같기도 했는데 아마 내 타점이 부정확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대훈은 첫 경기(16강전)에서는 다비드 실베레 파트리크 부이(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 6-0으로 앞선 1라운드 종료 후 기권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이대훈은 “아무래도 경기장 분위기 등에 적응하는 데 있어서 조금 더 뛰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다. 그다음 상대가 워낙 잘하는 선수라 조금 감을 익혀서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있었다”면서 “하지만 그게 핑계는 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아부가우시에 대해서는 “내가 분석한 바로는 오른발보다는 왼발이 워낙 좋아 왼발을 잘 방어하고 견제하면 무난한 경기가 되리라 생각했다”면서 “한 발로도 워낙 잘하고 성적도 좋은 선수다. 나도 웨이트트레이닝을 많이 하면서 힘에서는 밀리지 않을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는데 힘도 워낙 좋고 게임을 영리하게 잘하더라”며 다시 높이 평가했다.

이대훈은 패배가 아쉽지만 당당함은 잃지 않으려 했다.

그는 “솔직히 올림픽에서 메달 못 따고 여기서 끝난다고 해서 여기서 인생이 끝나는 건 아니다. 몇 개월 몇 년 지나면 다시 잊힐 것이다.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타이틀을 평생 갖고 살 게 아니다”면서 “더 나은 사람 되기 위한 또 한가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여기서 졌다고 기죽어 있어지고 싶진 않다”고 덧붙였다. 



------------

그리고 동메달 겟..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