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포츠

복싱의 룰을 바꿔버린 흑역사

샬랄라 0 345 0

1.jpg

당시 타이틀 소유자이자 인기스타인 레이 맨시니의 타이틀을 유지시켜 주기 위해

26세의 무명 복서 김득구를 희생양으로 올린다

 

김득구가 그 당시 WBA 세계랭킹 1위였으나 정작 비아시아권 선수랑은 단 한번도 싸워 본 적이 없는

사실상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는 아니었으니 그 매치는 오로지 맨시니의 롱런과 대회의 흥행을 위한 것이었다

 

하지만 김득구는 맹훈련을 거듭하며 독기를 품는다

라스베이거스로 떠나면서

"관을 준비해 놓고 간다, 진다면 절대 걸어서 링을 내려오지 않겠다"고 선언

 

2.jpg

그렇게 당대 복싱 챔피언과 이 무명선수의 결투는

9라운드까지 누구하나 밀리지 않는 치열한 양상을 보여왔으나

김득구는 10라운드 이후 체력이 고갈되어

정신력만으로 버티며 간신히 방어에 성공하는 모양새

 

3.jpg

14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맨시니에게 턱을 맞아 쓰러진 김득구는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뇌출혈과 두번에 이은 대수술

5일간 뇌사상태에 빠졌고 그의 어머니의 허락 아래 산소 호흡기를 떼어냈다

 

4.jpg

"링 위의 비극"

 

26세 김득구의 사망은 복싱계 뿐만이 아니라 스포츠계 전반에 큰 충격이었는데

복싱 룰 개정을 위한 청문회까지 미국에서 열렸고

경기의 레프리였던 리처드 그린은 죄책감을 못 이겨 자살

 

고 김득구의 모친도 3개월 뒤 농약을 마시고 자살했으며

챔피언을 지켜낸 레이 맨시니는 우울증으로 괴로워하다 자살 시도도 했고

10년 후인 1992년 복싱 커리어를 마감한다

 

복싱 룰은 김득구의 죽음으로 인해 많이 바뀌었는데 

15라운드를 12라운드로 단축하고

휴식시간을 30초 더 늘렸으며, 스탠딩 다운제도가 도입되었다

 

그리고 경기 당일 새벽에 하던 계체량을 하루전으로 앞당겼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