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중국기업의 가성비 甲 제품이 가능한 이유

먹다만사과 0 531 0
1.jpg

 

중국 최대 패널업체 BOE의 올해 2분기 수익성이 대폭 악화됐다. 정부 보조금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거의 남는 게 없는 수준이다.

 

업계에 따르면 BOE의 올해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은 각각 219억위안(약 3조6000억원), 10억위안(약 1600억원)이다. 전 분기 대비 매출액은 2% 올랐으나, 영업이익은 56%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전 분기 대비 6.2%p 떨어진 4.8%를 기록하며 수익성이 대폭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작년 1~4분기 영업이익률은 각각 13.5%, 11.2%, 10.5%, 6.4% 순이었으며 올해 1분기는 10.9%였다.

 

올해 2분기 정부 보조금은 영업이익과 같은 수준(10억위안)이다. ...

정부 보조금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거의 손익분기점(BEP) 수준이다. BOE가 정부 도움으로 유지돼왔다는 업계 관측이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보조금 제외 시 영업이익률은 4.8%에서 0.2%로 대폭 하락한다.

 

문제는 정부 지원금이 줄어들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는 점이다. 업계 일각에서 중국 정부가 LCD 설비투자 보조금을 기존 대비 5분의 1 수준인 연간 1200억~1600억원 정도로 줄일 것이란 주장이 나오고 있다. 아예 보조금이 폐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중 무역갈등과 중국 정부의 부채 축소 정책이 근거다.

 

오히려 올해 들어 정부 보조금은 크게 올랐다. BOE가 수령한 정부 보조금은 작년 1억~3억위안(약 160억~490억원)수준이었으나, 올해 1분기는 11억위안(약 1790억원)으로 작년 대비 10배 정도 올랐다. 일각의 주장대로 만일 중국 정부가 지원금을 줄이게 되면 올해 갑자기 늘어난 보조금을 맛봤던 BOE로선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BOE는 중국 정부의 대대적인 지원 아래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왔다. LCD 시장에선 이미 LG디스플레이를 제치고 시장점유율 1위가 됐다. 현재도 10.5세대 LCD 및 6세대 플렉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 총 15조원 규모 투자를 진행하는 등 ‘디스플레이 굴기’ 야욕을 거침없이 드러내고 있다. 

----------------------------------

특허 무시는 기본에 

공장건설비용부터 제품생산, 상대기업인수등 모두 중국정부의 보조금이 들어감

간단하게 특허 x까하고 보조금받아다 공장지어서 보조금받아다 물건생산해서 팜

상대 외국기업은 그런거 없으니 치킨게임에 말려서 손해보다가 중국정부의 보조금에 힘입은 중국업체에 인수됨

 

다른방식으론

중국은 자기네 국가에서 물건 팔려면 지네기업과 합작회사를 해야함

이를통해서 기술을 흡수한후 원래기업의 특허를 인수 이런식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